경기도-고양시 손 맞잡고 K-바이오 랩허브 유치전 돌입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부지 후보지로 제시
대형 병원 등 의료 인프라 뛰어나 유치 적격

김아름 기자 승인 2021.05.27 10:58 | 최종 수정 2021.05.28 08:14 의견 0

고양시는 경기도가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 후보지로 고양시의 일산테크노밸리 부지 30,000㎡를 중소벤처기업부에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K-바이오 랩허브’는 국가 대표 바이오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신약개발 창업기업이 실험부터 연구·임상실험까지 할 수 있도록 종합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미국 보스턴의 바이오 스타트업 지원 기관인 ‘랩센트럴’을 벤치마킹했다.

총 사업비3,350억 원 규모 2023년 착공 예정

총 3,350억 원의 사업비(국비 2,500억 원과 지방비 850억 원 이상)가 투입되며, 2023년 착공·2024년 준공될 예정이다.

K-바이오 랩허브에는 ▲신약개발 바이오 창업기업 입주공간 조성 ▲실험·연구 및 임상·시제품 제작에 필요한 공동시설과 장비 구축 ▲산·학·연을 비롯해 병원까지 함께하는 협력 프로그램 등이 포함된다.

고양시는 국립암센터와 6개의 대형병원이 위치해 있어 의료인프라가 뛰어나다. 또한 올해 하반기 착공할 85만㎡ 규모의 일산테크노밸리 내에 ‘평화의료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 등 바이오·의료사업이 성장할 배경을 모두 갖추고 있다.

고양시는 국립암센터와 6개의 대형병원이 위치해 있어 의료인프라가 뛰어나고 일산테크노밸리 내 ‘평화의료 클러스터’ 조성계획 등 바이오·의료사업이 성장할 배경을 모두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기 남·북부 균형발전 위해 고양시 유치 필수

경기도는 이러한 바탕을 토대로 고양시 내 일산테크노밸리 부지 30,000㎡가 ‘K-바이오 랩허브’유치 후보지로 최적이라고 판단했다. 또한 경기 남·북부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경기북부 지역 발전을 위해서라도 고양시에 ‘K-바이오 랩허브’가 유치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추후 경기 남·북부의 바이오산업과의 연계는 물론, 인근 서울·인천 등 대형제약사 및 연구기관과의 협력 네트워크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양시 또한 올 하반기 일산테크노밸리 착공과 더불어 의료·바이오 기업 유치에 힘을 쏟는 등 일산지역을 바이오·의료 산업단지의 핵심으로 만들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일산테크노밸리 인근에 GTX-A노선이 신설되고 인천2호선이 연장되는 등 교통 인프라가 대폭 확장될 것”이라며, “이외에도 킨텍스 제3전시장·방송영상밸리·IP융복합 클러스터 등 다양한 산업단지 조성으로, K-바이오 랩허브와 시너지 효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고양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