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의 메카'로 고양시가 '뜬다'

고양시, 로컬푸드로 ‘농가소득 올리고…소비자 믿음 더하고’
‘로컬푸드 직매장’ 전국 지자체 중 최다…작년 매출도 1등

조용석 기자 승인 2021.07.22 15:28 | 최종 수정 2021.07.22 17:08 의견 0

고양시가 ‘로컬푸드의 메카’로의 입지를 활발히 다지고 있다.‘로컬푸드’란 장거리 수송 및 다단계 유통과정을 거치지 않은 반경 50㎞ 내 생산된 농산물을 말한다.


고양시가 ‘로컬푸드의 메카’로의 입지를 활발히 다지고 있다.

작년 한해 ‘로컬푸드’ 매출이 737억 원으로 전국 지자체 중 1위를 기록한 고양시가 매장 한 곳을 추가해 전국 지자체 중 최다 매장을 보유하게 됐다.

22일 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원당역에 ‘원당농협 로컬푸드 직매장’을 개소해 고양시는 현재까지 13개 ‘로컬푸드 직거래매장’을 보유 중이다. 내달 착공할 지도농협 3호점까지 더하면 총 14개다.

◆ 살림 좀 한다는 주부들에게 입소문…‘로컬푸드’ 인기몰이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판매되는 농산물에는 생산 농장의 위치와 농가의 이름이 찍혀있다. 매장 내부에는 잔류농약 검사 결과도 게시돼 있다.

‘로컬푸드’란 장거리 수송 및 다단계 유통과정을 거치지 않은 반경 50㎞ 내 생산된 농산물을 말한다. 생산자는 소득을 높이고 소비자는 신선한 제품을 얻을 수 있어 소비자와 생산자간 상생이 가능하다.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판매되는 농산물에는 생산 농장의 위치와 농가의 이름이 찍혀있다. 매장 내부에는 잔류농약 검사 결과도 게시돼 있다.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어, 살림 좀 한다는 주부들 중 로컬푸드 직매장을 모르는 주부는 거의 없는 편이라는 후문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농가를 돕기 위해 고양시 맘카페인 ‘일산아지매’가 일산농협과 제휴해 추진한 ‘로컬푸드 꾸러미’ 1,200개는 판매 개시와 동시에 품절되면서 고양시 주부들의 로컬푸드에 대한 신뢰를 반증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식량부족의 위기에 대해서는 전 인류가 더 심각하게 인식해야 할 문제”라고 말하며 “관내 농가들을 장려하고 시민에게 믿음과 안심을 더하는 ‘로컬푸드의 특별도시’로 고양시가 자리매김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로컬푸드 산업의 메카 고양시…매출과 매장 수 최다 자랑

고양시도 2014년부터 꾸준히 로컬푸드 직매장을 확대해 왔다. 올 8월에 착공하는 지도농협 3호점까지 더해 총 14개의 전용 점포를 확보, 전국 지자체 중 최다 매장을 보유하게 됐다.

‘로컬푸드’는 탄소 저감과 안정적 식량 공급의 대안으로 시작된 농림분야 주요 정책사업이다. 기후 위기로 인한 식량 부족이 현실화되면서 2013년부터 탄소저감과 안정적인 식량 확보의 대안으로 로컬푸드 운동’이 본격화됐다.

신선도와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를 확보하며 2013년 전국 21개였던 직매장은 지난 해 전국 399개까지 늘었다.

고양시도 2014년부터 꾸준히 로컬푸드 직매장을 확대해 왔다. 올 8월에 착공하는 지도농협 3호점까지 더해 총 14개의 전용 점포를 확보, 전국 지자체 중 최다 매장을 보유하게 됐다.

기초 단체로는 고양시가 전국 최대의 매출 성과를 올려 주목받고 있다. 로컬푸드로 먼저 이름을 알리고 12개 매장을 확보한 타 지자체의 경우에도 전년기준 매출은 700억 원에 못 미쳤다. 2014년에 로컬푸드에 뛰어든 고양시는 작년 매출액이 737억 원으로 경기도뿐 아니라 전국 지자체 중에서도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매출뿐이 아니다. 올해 킨텍스에 문을 연 프리미엄 로컬매장(전 상품 친환경인증)을 비롯, 서울까지 진출한 숍인숍 매장(마트 내 입점)과 무인 로컬매장, 청년농부 소사장제 등 운영 형태의 다변화로 시장 규모의 확장을 꾀했다. 수익적 측면에서도 전도유망한 미래산업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입증, 로컬푸드 산업에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

로컬푸드 사업은 지속가능한 환경 조성에 기여하고, 공동체로서의 상생문화를 확산한다는 공익적 성격으로 상당수 지자체가 재단이나 사업단을 만들어 매년 막대한 재원을 투입해 운영 중이다.

고양시는 지역 농협들이 적극적으로 사업에 뛰어들어 행정 재원의 투입은 최소화하고 성과는 극대화하는 성공적 사례를 창출하고 있다.

특히 일산농협이 추진하고 있는 ‘로컬푸드 거점센터’는 관내 로컬푸드 직매장 간의 연계와 유통 효율성을 증대시켜 향후 더욱 가파른 매출 신장을 이끌어낼 것으로 예상된다.

고양시 로컬푸드는 대규모 소비시장을 겨냥한 도시형 로컬푸드에도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청년농부 소사장제 등 고령화된 농촌지역에도 활력을 모색, 대한민국 로컬푸드 산업의 메카로 전국 로컬푸드 산업을 견인중이다.

◆ 로컬푸드가 로컬문화로…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 역할 기대

최근 개장한 원당농협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는 △1충에 로컬푸드 직매장과 레스토랑을 △지상 2층에는 로컬 교육장과 금융점포를 △3층에는 옥상 정원과 소규모 무대까지 조성, 시민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한다.

14개의 로컬푸드 직매장 중 일산농협 장항점(2014년 개장), 원당농협 원당역점(지난달 개장), 지도농협 3호점(오는 8월 착공), 농업회사법인 자연터 문봉점(2018년 개장) 등 4개 매장은 지역 농산물의 구매뿐 아니라 체험‧교육‧휴식 등이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복합문화공간’이다.

특히, 최근 개장한 원당농협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는 △1충에 로컬푸드 직매장과 레스토랑을 △지상 2층에는 로컬 교육장과 금융점포를 △3층에는 옥상 정원과 소규모 무대까지 조성, 시민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한다.

철도공사와의 협력으로 지하철 3호선 원당역 역사와 매장을 연결해 출퇴근길에 곧바로 매장 진입도 가능하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이용 편의를 높이고 매출에도 도움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는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체험과 교육, 휴식 등 힐링의 공간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창업과 일자리까지 제공한다.

공유 주방이나 가공센터(리빙랩)에서는 밀키트나 건조 식품․잼․술․발효식품 등 로컬푸드를 이용한 2차 가공상품을 개발한다. 이를 매장에서 판매할 수 있게 함으로써 경력단절 여성과 청년들의 소규모 창업과 일자리 창출효과를 낼 전망이다.

무지개 방울토마토를 주력 상품으로 하는 농업회사법인 자연터는 금년 로컬푸드 직매장(문봉동 소재)에 체험·교육용 식물공장을 설치한다. 미래농업의 모습을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체험과 교육을 통한 시민과의 소통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 농산유통과 문유주 팀장은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는 도시와 농촌을 잇는 상생의 길을 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며 “도시민들에게는 장터․배움터․일터․쉼터 4가지가 한데 어우러진 실속 공간의 역할을 톡톡히 해낼 전망”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고양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