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희망-내일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다함께 돌봄센터 배치

돌봄 사각지대 해소, 실무 경험 축적 동시 가능
시설 이용 아동 보호자에게 좋은 반응 얻어

김아름 기자 승인 2021.09.15 12:52 의견 0

고양시 다함께 돌봄센터에 배치된 ‘고양 희망-내일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활동 모습.

고양시 다함께 돌봄센터에 배치된 ‘고양 희망-내일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이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들과 돌봄 공백으로 부담을 느끼는 보호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고양 희망-내일 공공일자리 사업은 경력 단절 여성 등에게 현장 실무경험을 제공해 실질적인 취업 지원을 하는 일자리 사업이다.

지난 3월부터 대화, 중산 돌봄센터에 배치된 고양 희망-내일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은 사회복지사 자격증과 독서토론, 아동돌봄 경력을 가진 여성들이다.

이들은 센터 방문 아동에게 돌봄 케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독서 지도를 병행해 아동 보호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돌봄 서비스의 수요가 크게 늘어 돌봄센터의 역할도 커지고 있다”며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분들이 돌봄 사각지대 해소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고양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